Home > 뉴스칼럼 > 검찰

[단독] 현직 부장검사, 女검사 성범죄혐의 체포…檢조사단 출범후 첫 신고접수

인력 2명 보강해 수사 확대

  • 입력 : 2018.02.13 09:37:53     수정 : 2018.02.13 09:48:49
  • 프린트
  • 이메일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공유
현직 부장검사가 여검사에 대한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 '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'(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)에 12일 긴급체포됐다. 조사단이 출범한 지 12일 만에 안태근 전 검사장(52·사법연수원 20기) 외에 또 다른 검찰 간부의 성범죄 혐의를 포착하면서 수사가 확대되는 양상이다.

이날 오후 조사단은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김 모 부장검사를 강제추행 혐의 등으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. 서지현 검사(45·33기)의 성추행 폭로를 계기로 지난달 31일 조사단이 출범한 뒤 신고된 첫 번째 사례인 것으로 알려졌다. 조사단은 해당 피해 여검사로부터 이메일로 직접 신고를 받은 뒤 김 부장검사의 비위 사실을 확인하고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긴급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.

현직 부장검사가 긴급체포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. 이 때문에 해당 부장검사에게서 단순한 성범죄를 넘어 중대한 범죄 혐의가 드러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. 조사단은 2차 피해를 우려해 피해자 신분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.

앞서 조사단은 8일 검찰 내부통신망 '이프로스'에 성폭력 피해 사례를 조사단 대표 메일로 신고해달라고 공지한 바 있다. 조사단 관계자는 이튿날 기자간담회에서 "피해 신고 사례가 1건 들어왔다"고 밝혔다.

이 관계자는 "향후 이프로스에 '성폭력 피해 사례 신고란'이라는 상설 게시판을 만들어 본격적으로 피해 사례를 접수하겠다"고 말했다.

최근 조사단은 황은영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차장검사(52·26기)를 부단장으로 새로 임명하는 등 수사 인력을 종전 6명에서 8명으로 보강했다.

안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뿐 아니라 추가 피해 사례까지 전면 조사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. 검찰 내 성폭력 의혹 사건에 대한 전수조사도 이뤄질 전망이다.

조사단은 접수된 사례 중 공소시효가 지나지 않고 피해자가 진상 규명을 반대하지 않은 사건들을 우선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. 또 공소시효가 지났더라도 아직 징계시효가 남아 있는 사건에 대해서는 조사 활동을 벌여 법무부나 대검 감찰 부서에 이첩할 계획이다.

[이현정 기자 / 송광섭 기자]
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
오늘의 법조인

  • 문무일(文武一)
  • 검찰총장(대검찰청 검찰총장)
  • 사법연수원 18기
  • 고려대학교
  • 광주제일고등학교

법조인 검색

안내 아이콘 이미지